NEWS

컨트롤웍스의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1435139_20210715154120_308_0013.jpg

2022년 2월 22일

“K-자율주행, 글로벌 경쟁력…미래차산업 시계 더 빨라져야”


글로벌 선발주자들 추월…개발속도가 관건
정부 R&D과제, 기술고도화 집중지원 절실


“국내기업들의 미래차 기술개발 속도는 경쟁국가 어느 곳에 내놔도 뒤지지 않는다. ‘K-자율주행’이 글로벌 시장을 석권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박승범 컨트롤웍스 대표는 한국 기업들의 미래차 기술 현주소를 이렇게 진단했다. 테슬라를 위시한 글로벌 ‘퍼스트무버’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를 뒤쫓는 국내 기업들의 기술력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국내 미래차산업의 보다 빠른 성장을 위해 관련 정책을 책임진 정부의 인식전환 필요성을 주장했다. 미래차산업에 참여하는 많은 플레이어를 육성해 시장의 저변을 넓히려는 정책방향도 중요하지만, 당장은 기술격차를 없애 한국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게 업계의 요청이다.

박 대표는 “정부가 특정 산업 분야의 R&D과제를 선정할 때 보통 5년 정도를 본다. 이 시간 동안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기술이 시장에 등장하면 결국 뒤쳐질 수 밖에 없다”며 “글로벌 경쟁자들이 3년 걸릴 기술을 1, 2년 안에 만들어내야 승산이 있다. 같은 예산을 지원하더라도 개발속도를 극대화해 집중 지원하는 방식으로 가는 게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최근 4~5년 사이 창업붐을 이룬 미래차 관련 스타트업들이야말로 국내 자동차산업의 판을 키울 주역이라고 단언했다. 스타트업들은 자율주행이라는 큰 뿌리를 두고 있지만, 인지-판단-제어의 각 부문에서 디테일한 차이를 두고 각자의 기술력을 키워가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해 뜻이 맞는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대표 12명과 ‘미래 모빌리티 셀럽’이라는 이름의 모임을 만들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뷰런, 비트센싱 등이 업계에서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업체들이 동참했다. 이들이 의기투합하게 된 것은 ‘자율주행 시장의 판을 키워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박 대표는 “자율주행차의 시장성이 점차 높아지니 벤처캐피탈이나 대기업의 투자가 이어지며 관련 스타트업체들에도 생기가 돌고 있다”며 “소속 멤버들과 주기적으로 기술이나 경영정보 등을 공유하고, 각사의 의견을 주고받으며 윈윈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해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igiza77@heraldcorp.com
URL :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20223000436&a=99&cpv=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