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첫 세계1위… “화학 넘어 과학” 비전 선포

Thu May 07 2020 18:00:00 GMT+0000 (Coordinated Universal Time)

1분기 글로벌 점유율 27% 차지… 日 파나소닉-中 CATL 제쳐 “AI-빅데이터 접목해 사업 진화”… 신학철 부회장 디지털 비전 제시

LG화학이 1분기(1∼3월)에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 파나소닉, 중국 CATL을 제친 결과다. LG화학은 이 같은 사업 다각화 성과를 바탕으로 석유화학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넘어 전지와 첨단소재 등을 아우르는 종합 과학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7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 배터리는 올해 1분기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가운데 27.1%를 차지하면서 해당 통계 집계 이래 사상 처음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10.7%)와 비교하면 시장 점유율이 2배 이상으로 급증한 것이다. 지난해 1분기엔 CATL, 파나소닉, BYD에 이어 4위였다. SNE리서치는 “LG화학은 중국산 테슬라 모델3, 아우디 E-트론 등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탑재량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무서운 기세로 성장하던 중국 CATL과 BYD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들 업체에 비해 유럽 등 다양한 공급처를 가지고 있는 LG화학은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셈이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있긴 하지만 LG화학이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른 것은 공급처 다변화 등 그동안의 투자가 성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며 “자국 시장을 등에 업은 중국 배터리 업체와 전통의 일본 강자를 누르고 거둔 성과”라고 말했다.

​문의하기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81길 13, 

진일빌딩, 컨트롤웍스

02-555-1231

Logo_White.png

LINKS

CONTACT

Tel: 02-555-1231

06222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81길 13, 진일빌딩 301호

카카오플러스 big.png

©2020 by CONTROLWORKS.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