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기차 3대 중 1대, 한국산 배터리로 움직인다

Tue Aug 11 2020 00:00:00 GMT+0000 (Coordinated Universal Time)

세계 배터리 점유율, LG화학 1위·삼성SDI 4위·SK이노베이션 6위
한국 배터리 3인방 점유율 34.5%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작년보다 20% 이상 감소한 가운데, 한국 배터리 업체들만 독보적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6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42.6GWh로 작년 동기보다 23.0% 감소했다. 주요 시장인 중국, 미국 시장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가 지속하면서 전기차 수요가 줄었기 때문이다.
중국, 일본 등 경쟁국 대다수 배터리 업체들은 사용량 점유율이 감소했으나, 한국 3사 배터리 사용량은 크게 증가했다.
LG화학은 6월까지의 누적 점유율이 24.6%(사용량 10.5GWh)로 반기 기준 첫 1위에 올라섰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사용량은 82.8% 증가했고 순위는 4위에서 1위로 상승했다.
누적점유율에서 LG화학은 4월에 1위로 올라선 뒤 3개월 연속 1위를 이어갔다. 다만 6월 월 단위 사용량에서는 중국 CATL이 1위였다.
삼성SDI는 1~6월 누적 점유율 6.0%(사용량 2.6GWh)로 작년 동기보다 사용량은 34.9% 늘고 순위는 한 계단 올라 4위가 됐다.
SK이노베이션은 누적 점유율 3.9%(사용량 1.7GWh)로 작년 동기보다 66.0% 증가하고 순위도 세 계단 상승해 6위에 자리했다.

6월까지의 누적 점유율에서 중국 CATL은 23.5%(사용량 10.0GWh), 일본 파나소닉은 20.4%(8.7GWh)로 각각 2위, 3위를 차지했으나 배터리 사용량은 크게 감소했다. 해외 업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중국 CALB만 사용량이 증가했다.
6월로만 좁혀봐도 한국 3사와 CALB만 두 자릿수 이상의 급성장세를 나타냈다.
이처럼 한국 3사가 유독 성장세를 보이는 이유는 각사 배터리를 탑재한 자동차 판매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주로 테슬라 모델3(중국산), 르노 조에, 아우디 E-트론 EV(95kWh) 등의 판매 호조로 성장세가 이어졌다.
삼성SDI는 아우디 E-트론 EV(71kWh), BMW 330e, 폭스바겐 e-골프 등, SK이노베이션은 현대 포터2 일렉트릭과 기아 봉고 1T EV, 소울 부스터 등의 판매 증가로 성장했다고 SNE리서치는 설명했다.

​문의하기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81길 13, 

진일빌딩, 컨트롤웍스

02-555-1231

Logo_White.png

LINKS

CONTACT

Tel: 02-555-1231

06222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81길 13, 진일빌딩 301호

카카오플러스 big.png

©2020 by CONTROLWORKS.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